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병원장 인사말


촌각을 다투는 뇌졸중 환자가
왜 목숨걸고 대도시로 가야만 하는 걸까?

 



이 하나의 의문점이 지금의 에스포항병원을 만들었습니다. 아무도 발 디딘 적 없는 험난한 길이었지만, 같은 마음으로 함께 걸어준 사람들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습니다.

 

“가치 있는 일을 좋은 사람들과 함께하는 병원”을 만들겠다는 기치 아래 뇌 질환과 척추 질환 진료의 높은 수준과 전문적 시스템을 갖춘 새로운 신경외과 모델로 시작했습니다. 이것이 이 사회를 더욱 건강하고 행복하게 만드는 것이기를 바라고, 함께 하는 동료들과 일하는 것이 행복한 것이기를 원했습니다. 너무나 감사하게도 지난 시간이 그러했습니다.

 

발병 이후 초기 대처가 생명과 직결되는 심·뇌혈관 질환은 빠른 시간 내 효과적인 치료를 받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환자들이 빠르게 접근할 수 있는 최전선에 제대로 된 시스템과 장비, 의료진을 갖춘 병원이 있어야 하는 것은 당연합니다.

 

‘머리를 잘 보는 병원’에서 ‘심장과 전신의 혈관도 잘 보는 병원’으로 기억될 수 있도록 시스템을 확장해 나가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지역민들을 안심하게 하는 지역에 꼭 필요한 병원. 이것이 바로 에스포항병원의 시작점이자, 계속해서 나아갈 길입니다. 진료와 수술 성과는 말할 것도 없고, 예방하고 교육하는 일에도 소홀치 않겠습니다.

 

2018년에는 한 해 300례 이상의 뇌동맥류 수술을 기록하며 개원 10년 만에 총 2,000례를 돌파하는 뜻깊은 결실을 맺었습니다. 유수의 대학병원과 견줄 수 있는 영광스러운 성과는 마음을 열어주고 몸을 맡겨준 지역민들이 있었기에 가능했습니다.

 

또한, 이에 발맞추어 개최한 ‘개원 10주년·뇌동맥류 수술 2000례 기념 심포지엄’ 역시 관련 학회와 의료진들의 많은 관심을 받으며 성황리에 마무리했습니다. 앞으로도 에스포항병원은 지역의 의료 수준을 높이기 위해 전국의 저명한 교수님들을 모시고 최신의 지견을 공유하는 심포지엄을 꾸준히 이어나갈 것입니다.

 

에스포항병원은 빠름과 느림의 미학을 모두 담고자 합니다. 24시간 전문의가 상주하며 한시가 급한 심·뇌혈관 환자들의 빠른 치료를 돕는 것. 한 번에 치료하기 힘든 퇴행성 척추 질환 환자들은 정확한 계획을 세워 꾸준하게 책임지는 것. 서로 다르게 보이지만 모두가 환자의 생명과 건강을 위해 제대로 치료하겠다는 하나의 가치를 향해 가고 있습니다.

 

에스포항병원을 믿고 찾아주시는 모든 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지역의 한계를 뛰어넘는 수준 높은 의료 서비스로 보답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대표병원장 김 문 철









가장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