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바보 혹은 영웅…사명감으로 지역 의료 지키는 신경외과 의사들 (의협신문)

2022-08-29
조회수 406


에스포항병원 신경외과 최연주 과장이 오른쪽 뇌혈관이 막힌 환자에게 머리 바깥쪽 혈관을 머리 안의 혈관에 직접 이식해 연결하는 뇌혈관문합술을 하고 있다. 이 수술은 직경 1mm 정도의 뇌혈관을 12~14 포인트 바늘로 꿰매서 연결하는 신경외과 분야의 고난이도 수술이다. 전국 신경외과 전문의 중 이 수술을 단독으로 시행할 수 있는 의사는 고작 50여명에 불과하다. [사진=김선경 기자]ⓒ의협신문


누군가는 바보라 하고, 누군가는 영웅 혹은 은인이라 부른다.

척박한 의료환경 속에서도 현장을 지키고 있는 에스포항병원 의료진들, 또 다른 전쟁터에서 묵묵히 환자의 생명을 살려내고 있는 이 땅의 신경외과 의사들에 관한 얘기다.

2022년 8월 26일 낮 12시 에스포항병원. 오른쪽 뇌혈관이 막혀 왼쪽 팔과 다리에 마비 증상을 호소한 환자가 수술방으로 들어온다. 이미 골든타임을 놓치고 병원을 방문한 환자는 막힌 혈관을 새로운 혈관과 인위적으로 우회해 연결하는 뇌혈관문합술을 받아야 한다.

뇌혈관문합술은 1mm의 작은 혈관에 12포인트를 바늘로 꿰매야하는 초미세수술로 뇌혈관 분야에서도 최고난도 수술로 꼽힌다. 전국 신경외과 전문의 중 이 수술을 단독으로 시행할 수 있는 의사는 50여명 남짓이다. 에스포항병원은 뇌혈관문합술을 그동안 200여 차례 시행했다.

이날 수술은 에스포항병원 최연주 과장이 총 10명의 의료인과 함께 진행했다. 그 중에는 홍대영 병원 부원장도 있었다. 집도의인 최연주 과장은 이미 뇌혈관 분야 수술 경험을 5년 이상 쌓은 베테랑이지만, 고도의 기술이 필요한 수술인만큼 경험 많은 의료진들이 복수로 참여한다.

수술이 진행되는 5시간 동안 최연주 과장은 조금의 흐트러짐없는 자세를 유지하며 환자의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에스포항병원은 2021년 한 해동안 뇌혈관 수술 및 뇌동맥류 수술을 2711건, 심혈관 수술 944건을 시행했다. 뇌혈관 질환 관련 응급수술 건수도 개두술 67건, 천두술(Burr-hole) 69건, 코일(Coil) 50건, 뇌혈관동맥류(EVT) 134건 등에 달한다. 지역 내 뇌혈관 질환자들의 생명을 책임지는 명실상부 뇌혈관 전문병원이다.

.

.

이하 중략


기사 전문 및 출처 : 의협신문(http://www.doctorsnews.co.kr)


환자여러분의 소리에 항상 귀 기울이겠습니다.


경북 포항시 남구 희망대로 352 (우 37659)

대표전화: (054)289-9000 / 팩스: (054)289-9100
Copyright 에스포항병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