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특별 기고] ‘뇌혈관 전문병원’ 활용이 답이다 (국민일보)

2022-12-13
조회수 817



뇌출혈·뇌경색 같은 뇌혈관질환은 예고 없이 찾아온다. 지난 7월 서울 모 대학병원에 근무하던 현직 간호사가 근무 중 쓰러져 치료받던 중 숨졌다. 개두술(開頭術·두개골을 열어 뇌를 노출해 진행하는 수술)을 집도할 수 있는 신경외과 교수들이 각각 학회와 출장으로 부재중이어서 병원은 환자를 살려보려고 인근 병원으로 전원해 수술했으나 끝내 사망했다는 소식에 신경외과 의사로서 매우 안타까웠다.

미국 시사주간지가 공개한 국내 1위 대학병원에서 이런 일이 벌어진 것에 대해 국민들도 매우 놀랐을 것이다. 당시 그 큰 병원조차 개두술을 통해 뇌혈관질환을 수술할 수 있는 의사가 2명밖에 없어 50세 넘은 교수들이 하루 걸러 하루씩 당직 근무를 서고 있는 현실을 알고는 더 놀랐다. 이후 뇌혈관질환을 포함한 필수의료를 활성화하기 위한 논의가 활발하게 진행 중인 것은 고무적이다.

하지만 이런 초응급 뇌혈관질환을 치료할 수 있는 병원들이 수도권이나 대도시에 편중돼 있는 것은 또 다른 문제다. 우리나라에 운영 중인 뇌혈관센터 55개소 중 78.2%(43개소)가 서울을 포함한 대도시권에 집중돼 있다. 수도권과 지방 중소도시 간의 의료서비스 불균형이 매우 심하다. 지방에 거주하는 사람은 골든타임 내 응급 뇌혈관질환 치료를 받기가 쉽지 않아 살릴 수 있는 사람을 놓치거나 심각한 후유증을 남길 수 있는 현실에 살아가고 있다.

현재 급성 뇌졸중 중 뇌경색은 치료 트렌드가 많이 바뀌었다. 과거의 뇌경색 치료는 진단 후 신속하게 정맥을 통해 혈전용해술을 시행한 후 신경학적 후유증에 대한 재활치료 중심이었으나, 현재는 혈관조영실에서 막힌 혈관을 얼마나 빠르게 뚫어 잘 개통하느냐가 치료의 핵심으로 부상했다. 또 급성기 골든타임을 고려해 혈전제거술과 혈관성형술 등 뇌혈관 내 중재치료(Intervention)를 모두 시행할 수 있는 기관이 지역별로 분포되는 것이 필요하다.
이 밖에 뇌출혈에 대한 수술적 치료와 뇌경색 후 오는 중증 뇌부종을 치료하기 위한 감압술, 경동맥절제술, 뇌혈관 우회 문합술 등 고난도 관혈적 뇌수술에 대한 부분도 고려된 뇌혈관센터의 체계가 필요하다. 뇌혈관센터가 응급 뇌혈관질환 발병부터 최종 치료를 위해 준비된 병원이라면 모든 치료 시스템이 구축된 곳이어야 한다. 그래서 국내 뇌혈관센터의 시스템 변화가 필요하다.

그러나 현재 전국에서 운영 중인 뇌혈관센터만으로는 이 모든 치료를 커버하지 못하고 있다. 따라서 이것을 해결하기 위한 대안으로 전문병원제도를 활용해야 한다.
보건복지부의 전문병원제도는 전문성을 갖춘 역량있는 중소병원을 양성하고 의료전달체계 확립에 기여하기 위해 매 분기 까다로운 조건을 거쳐 지정되고 있다. 전문병원은 특정 질환의 숙달된 치료기술 발전으로 소비자들의 전문화된 치료욕구 수요를 충족할 수 있다. 또 의원과 대형병원 중심인 의료전달체계를 개선해 의료비 절감과 의료서비스의 질적 향상, 의료자원의 활용 수준 견인 등의 역할까지 하고 있다.

현재 전국에 뇌혈관 전문병원(4주기)은 에스포항병원(경북 포항), 명지성모병원(서울), 굿모닝병원(대구), 효성병원(충북 청주)으로 총 4곳이 지정돼 있다. 이런 뇌혈관 전문병원은 병원의 전문화와 특성화를 통해 난도 높은 의료행위를 하며, 최근 통계를 보면 연간 최소 300건에서 최대 800건 이상의 뇌혈관 수술을 시행하고 있다. 뇌혈관질환 치료 만큼은 상급종합병원과 비교해도 손색 없을 정도의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그 시스템이 얼마나 잘 갖춰졌는지는 수술 통계만 놓고 봐도 비교할 수 있다. 본원은 2020년 12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총 834건의 뇌혈관 수술을 시행했다. 대학병원도 아닌 지방의 중소병원이지만 뇌혈관을 수술할 수 있는 의사가 8명 있고 뇌혈관센터에 소속된 의사만 해도 11명에 달한다. 대부분 개두술과 중재수술 같은 고도의 술기를 지닌 숙련된 의사들이다. 이들은 팀 체제로 나누어 365일 24시간 응급실 당직 근무를 하며 상시 대기하고 있다.

또 최근 1년간 급성기 뇌졸중으로 본원 응급실을 찾은 환자는 613명(KSR등록건수)이다. 2019년 한국뇌졸중통계에 따르면 국내 10만명 당 뇌졸중 환자 발생은 100명 정도다. 뇌졸중 내원 환자 613명 등록 기준으로 보면 60만명 이상을 커버하는 수치라고 볼 수 있다.
개인정보보호법에 의해 등록을 거부한 환자까지 더하면 80만명 정도의 인구를 본원에서 커버하고 있다. 지역 내에서 뇌혈관질환에 대해서만큼은 본원의 역할을 다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이하생략


.

.

[출처] - 국민일보 https://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7762092&code=61121911&cp=nv


환자여러분의 소리에 항상 귀 기울이겠습니다.


경북 포항시 남구 희망대로 352 (우 37659)

대표전화: (054)289-9000 / 팩스: (054)289-9100
Copyright 에스포항병원 All rights reserved.